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용무도 세계화를 향한 힘찬 발걸음

#용인대 #용무도 #멕시코 #멕한위원회 #무도대 #멕시코국회의원

[용무도 세계화를 향한 힘찬 발걸음]

지난 11월 10일 멕시코· 한국위원회(이하 멕·한위원회) 위원장과 국회위원 일행이 용인대학교(총장 박선경)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6월 “용인대학교총장기전국용무도대회”를 참관한 멕·한위원회 위원이 용무도의 우수성을 확인하고 용인대학교 학교법인 단호학원 이학 이사장과 만난 후 급속히 진행됐다.

용무도 시범을 관람한 RAMIREZ RAMOS GABRIELA 위원장은 “초대해 주신 용인대학교 관계자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 용무도와 태권도 등을 통하여 용인대학교가 멕시코와의 교류를 활발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학 용인대 이사장은 “오늘의 이 자리는 멕시코를 시작으로 중남미에 용인대학교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태권도와 함께 본교가 창시한 무예인 용무도를 홍보하고 보급함으로써 중남미국가 여러 대학과 용인대학교와의 활발한 교류를 진행할 것이다. 무도, 체육, 군사, 복지,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는 본교가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세계 속의 용인대학교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용무도는 용인대학교가 1995년에 유도, 태권도, 씨름, 복싱, 합기도, 검도, 택견 등의 장점을 모아 창시한 실전종합무예로, 2001년에 사단법인 대한용무도협회로 공식인가를 받았다. 용무도는 국제용무도연맹에 세계 40여 개국이 가입되어 있는 국제적인 무도 종목으로 인도네시아에서는 군용 제식무술로 채택하고 있을 정도로 그 우수성이 입증되었다.

이들은 멕시코로 돌아가면 관계자들과 논의 후 용무도지도자 파견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RAMIREZ RAMOS GABRIELA 위원장과 멕시코 국회의원Martinez Santos Wenceslao , Tamariz Garcia ximena 외 관계자와 용인대학교 단호학원 이학 이사장, 박선경 총장, 부총장 및 본부 부서장 등이 참석하였다.